메타버스 기획-설계-디자인개발-운영-결과보고

ZEP & GATHERTOWN 기획/개발 사례 샘플

  메타버스 체험, 미션 맵 제작, 메타버스 커스텀 프로그램

  메타버스 활용 교육 프로그램 (액티비티,팀빌딩,회의,워크숍 등)


메타버스(Metaverse)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Universe(유니버스)’와 ‘가공, 추상’을 의미하는 'Meta(메타)’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세계를 뜻한다. 


메타버스 세계는 그 동안 가상현실(Virtual Reality)이라는 말로 표현되었는데, 현재는 진보된 개념의 용어로서 메타버스라는 단어가 주로 사용된다. 


이 용어는 원래 닐 스티븐슨의 1992년 소설 ‘스노 크래시(Snow Crash)’로부터 온 것이다. 

요즘은 완전히 몰입되는 3차원 가상공간에서 현실 업무 뒤에 놓인 비전을 기술하는 데 널리 쓰인다. 

가상공간의 서로 다른 등장인물들은 사회적이든 경제적이든 소프트웨어의 대리자들(아바타로서)과 인간적 교류를 하고 현실세계의 은유를 사용하지만 물리적으로 제한은 없다.

메타버스 소식

대규모 인턴 채용 나선 넥슨, 채용설명회도 게임처럼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Gather Town)’ 활용 


올해 처음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이번 채용설명회에서는 넥슨의 대표 온라인게임 ‘바람의나라’의 게임 맵과 넥슨 사옥 등을 배경으로 한 가상세계를 구현했다. 사전 신청을 통해 입장한 구직자들은 가상공간에서 자신의 캐릭터를 생성해 다른 참가자들과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다.

‘채용의 나라’는 ‘바람의나라’ 게임 속 ‘부여성’ 맵을 구현한 ‘바람의나라 ZONE’, 넥슨 사옥공간을 온라인 상에서 만나볼 수 있는 ‘NEXON ZONE’, 직무상담 및 HR 상담이 진행되는 ‘CAREER ZONE’ 등 크게 3개의 공간으로 구성된 게 특징이다. 



넥슨컴퍼니 하반기 채용형 인턴십 넥토리얼 온라인채용설명회_채용의나라_바람의나라ZONE.

먼저 ‘바람의나라’ 게임 속 ‘부여성’ 맵을 실감나게 구현한 ‘바람의나라 ZONE’에서는 이용자가 자유롭게 맵을 탐색하며, ‘초보자사냥터’, ‘대장간’, ‘주막’ 등에 위치한 NPC를 통해 숨겨진 키워드를 찾고 경품에 응모할 수 있는 이벤트에도 참여해볼 수 있다.

또한 1층 ‘NEXON ZONE’으로 입장하면 넥슨의 다양한 게임 아트가 전시되어 있는 ‘아트갤러리’를 만나볼 수 있으며, ‘넥슨의 활동’ 구역에서는 NDC와 사회공헌 활동, 신작게임 정보 등을 영상으로 확인해볼 수 있다. 

여기에 넥슨 사옥에 있는 카페테리아 ‘넥슨 다방’과 어린이집 ‘도토리소풍’을 구현한 공간도 방문 가능하다. ‘게임하기 공간’에서는 ‘게임을 게임하다’ 전시를 체험하거나 게더타운에서 즐길 수 있다. 1층 공간에서는 참여자들을 위한 커피쿠폰 제공 이벤트도 진행한다.




<원문기사 바로가기 : ZDNET KOREA >